국민서관
어린이 문고
  • 도서소개
  • 어린이 문고
몽당이의 이름 찾기
글 / 그림 : 최은옥 / 원혜진옮김 :
출간일 : 2020-06-12ISBN : 9788911127320
패키지 : 175×232연령 : 초등 3~4학년
가격 : 12,000원쪽수 : 104
도서 판매처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목록보기
책 소개

■ 이 책의 개요


크레파스 하나 새로 사면 될 걸 엄마는 학교까지 가서 가져오래요.
그런데 어? 웬 삐죽머리 녀석이 내 크레파스를 들고 있잖아요!
나는 뒤를 쫓다가 그만 도깨비 세계로 들어와 버렸어요.
삐죽머리, 아니 몽당이는 자기 짝꿍을 찾아
인간 세계에 갔던 거래요.
짝꿍을 찾지 못해 이름도 반쪽이고요.
몽당아, 네 짝꿍이 뭔데 그러니?



■ 이 책의 특징


아, 귀찮아! 새로 사면 되지!!


세상에는 물건이 차고 넘친다. 공장에서는 매일같이 물건을 찍어내고, 마트에는 물건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이제 사람들은 필요해서 물건을 사는 것이 아니라, 소비하는 것을 즐기고 소유하려는 욕심 때문에 물건을 산다. 이미 가지고 있는 거라도 색깔이 다르다며 또 사고, 멀쩡한 것도 조금 흠집이 났다거나 지겨워졌다며 버리고 새것을 산다.
<몽당이의 이름 찾기>는 새것만 좋아하는 한솔이가 제 반쪽을 찾지 못한 도깨비 몽당이를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다. 한솔이는 물건 귀한 줄 모르고 함부로 써댄다. 조금 짧아진 연필은 고민 없이 쓰레기통으로 던져 버리고, 당장 써야 하는 크레파스를 학교에 두고 와도 크게 개의치 않는다. 그까짓 것 새로 사면 되니까 말이다. 엄마가 더는 안 되겠다며 푹푹 찌는 더위에 다시 학교로 가 크레파스를 가져오라 시킨다. 잔뜩 투덜거리며 학교로 향한 한솔이. 그런데 웬 삐죽머리 녀석이 한솔이의 크레파스를 들고 있다. “야, 내 크레파스 내놔!” 한솔이는 도망치는 삐죽머리를 쫓다가 그만 도깨비 세계로 들어가게 된다.

 

몽당이가 이름을 찾지 못한 건 나 때문일지도 몰라!
 

한솔이가 눈을 뜬 곳은 도깨비 학교. 짝꿍 변신술 수업을 들으며 한솔이는 몽당이가 왜 자신의 크레파스를 가져가려 했는지 알게 된다. 도깨비는 태어날 때부터 마음속에 짝꿍이 새겨져 있다. 짝꿍을 찾아야 온전히 제 이름을 갖고, 그 물건에 깃들 수가 있다. 사람의 손때 묻은 물건이 짝꿍으로 가장 좋은데, 여기서 문제가 생겼다. 조금만 낡고 지겨워지면 버리고 새로 사는 사람들 때문에 짝꿍을 찾기 어렵게 된 것이다. 몽당이는 제 짝꿍을 찾지 못해 이름이 반쪽뿐이고, 그래서 짝꿍을 찾으려고 인간 세계를 드나든 것이다.
몽당이의 진짜 이름은 ‘몽당연필’이다. 예전에는 연필을 쥐기 어려울 때까지 깎아 쓰고, 나중에는 볼펜 대에 짤따래진 연필을 끼워 쓰기까지 했다. 하지만 요즘은 어떤가? 아직 반밖에 쓰지 않은 연필, 연필심이 부러져 깎기 귀찮아진 연필은 쓰레기통으로 향하기 일쑤고, 흘린 연필은 찾지 않고 그대로 버리기도 한다. 새것을 손쉽게 구할 수 있으니 굳이 몽당연필이 될 때까지 써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그렇게 몽당연필은 보기 어려운 물건이 되었다.
한솔이는 몽당이가 짝꿍을 찾지 못한 게 물건을 아껴 쓰지 않은 자기 탓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솔이처럼 우리는 물건 귀한 줄 모르고 함부로 쓰거나 버리고 새것을 사는 것에 거리낌이 없다. 어느새 아껴 쓰는 것이 미덕이 아닌 궁상이라 생각하게 되었고, 새것이 최고라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오래 쓴 것일수록 길이 들어 편한 것도 많고, 애착이나 추억이 생기는 물건도 있다. 물건은 저마다 가치가 있는데 그걸 놓치고 있는 것이다.
몽당이는 인간 세계에 간 것이 들통나 끌려간다. 다시는 인간 세계에 가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면 풀어주겠다 해도 제 짝꿍을 찾을 때까지 계속 인간 세계에 가겠다며 고집을 부린다. 한솔이는 몽당이의 이름을 찾을 기막힌 방법을 생각해 내는데....
몽당이가 이름을 찾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몽당연필이 될 때까지 연필을 쓰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우리가 물건을 아끼는 방법도 그리 어렵지 않다. 물건을 소중히 여기고, 쓸모가 없어질 때까지 사용하는 것. 이 쉬운 방법으로 우리는 올바른 소비와 절제를 몸에 익힐 수 있고, 나아가 지구를 보호할 수도 있다. 물건을 만드는 데도, 버리는 데도 돈과 자원과 사람들의 수고가 들어간다. 새것을 하나 살수록 지구를 조금씩 갉아먹는 것이다. 알아채지 못하는 사이에 낭비하는 것들을 줄인다면 몽당이를, 그리고 더 나아가 지구를 구할 수 있을 것이다.



■ 차례

* 등장인물
1 다시 학교 가기 싫어!
2 삐죽머리를 만나다
3 이상한 수업
4 냄새 때문이라고?
5 마음속에 새겨진 물건
6 짝꿍 변신술
7 몽당이의 이름
8 누군가 엿듣다
9 씨름 한판 하자!
10 싸리비 할아버지 이야기
* 작가의 말



■ 작가의 말 중에서


내가 어렸을 때 주변의 아이들은 몽당연필 한 자루쯤은 다 가지고 있었어요. 볼펜 대에 끼운 키 작은 연필은 더 이상 깎을 수 없을 때까지 함께했지요. 하지만 요즘은 몽당연필을 쓰는 아이가 거의 없더라고요. 새 연필을 손쉽게 구할 수 있으니 굳이 그럴 필요가 없는 거지요. 새롭고 좋은 물건이 차고 넘치고, 사람들은 그걸 당연하게 생각해요. 도깨비가 지금 우리 모습을 보면 조금 씁쓸해할지도 모르겠어요.
 

목록보기
작가 소개

글 최은옥
2011년 푸른 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2013년 비룡소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어요. 어린이 친구들이 신나고 재미있게 읽는 이야기를 쓰려고 언제나 노력하고 있답니다. 지은 책으로 《사라진 축구공》, 《팥죽 호랑이와 일곱 녀석》, 《튀김이 떡볶이에 빠진 날》, 《딸꾹질 길들이기》, 《내 멋대로 반려동물 뽑기》 외 뽑기 시리즈 《책 읽는 강아지 몽몽》, 《칠판에 딱 붙은 아이들》, 《책으로 똥을 닦는 돼지》, 《똥으로 책을 쓰는 돼지》, 《운동장 아래 100층 학교 1, 2》, 《우산 도서관》, 《방귀 스티커》, 《잔소리 붕어빵》, 《보름달숲에서 생긴 일》, 《인기 짱 비법서》 등이 있습니다.

그림 원혜진
만화를 인생의 교과서로 삼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쓰고 그린 역사 만화 《아! 팔레스타인》은 부천국제만화대상 어린이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린 책으로 《책으로 집을 지은 악어》, 《프랑켄슈타인과 철학 좀 하는 괴물》,《그림으로 보는 세계사 1-고대 이야기》, 《다른 게 틀린 건 아니잖아?》, 《거꾸로 환경시계 탐구생활》,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내 보물》 등이 있습니다.  

목록보기
닫기
국민서관 개인정보처리방침
국민서관     대표이사:문상수     사업자등록번호:105-81-64860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 광인사길 63 (문발동 514-4번지)     TEL:070-4330-7853     FAX:070-4330-7855
COPYRIGHT (C) 2005-2014 KOOKMINBOOKS ALL RIGHTS RESERVED.